위치 :   게시판
처음으로  
  Search
Start
Get Cookie : ASDHFASDJK_Naramal
Cookie Exist
0001-01-01 00:00

End
전국국어교사모임 바로가기



오늘방문 : 1
전체방문 : 53,839
 
 
   게시판
정말로 자유로운 소통의 장소.
'이런 이야기를 해도 될까요?' 라는 망설임은 내던지고 편하게 이야기를 시작해봐요!!!


제목
[수다 - 가벼운] 7년 만에 다시 찾은 물꼬방 여름 연수 후기 1편
조회 42
회원이미지강서형
2019-07-24 02:46:26
 물꼬방과 처음 인연을 맺은 건 유난히 뜨거웠던 2011년 여름, 전주 한옥마을에서였습니다. 돌아보면  제 인생에서
 가장 힘든 시기를 지나는 중이었고, 사람과 함께 하는 걸 좋아하는 저는 낯선 사람들 속에 섞여서라도 힘을 내보고 싶었습니다.
 
지금과는 달리 그때는 첫날 점심을 연수생 전체가 한 장소에서 먹었지요. 그 때 제 앞에 앉아계셨던 분이 지금은 물꼬방의 연예인이라 할 수 있는 '김진영샘과 김병섭샘'이었습니다. 함박꽃 같은 미소와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지닌 김진영샘, 그리고 열혈 청년의  강렬한 눈빛을 지닌 김병섭샘과 식사하면서 학급문고(독서)에 관한 이야기를 조금 나누었지요. 조금 어색했지만 두 분의 에너지가 밝고 따뜻해 금방 적응할 수 있었습니다.
 
그리고 이어진 반별 주제 강의에서 열정 넘치는 김수란샘과 울산의 도사님이라 불린다는 혜숙샘을 만났지요. 좁은 방안에서 스무 명이 넘는 사람들이 옹기 종기 모여 앉아 두 분의 얘기에 귀기울이던 풍경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. 정말 따뜻하고 아름다운 장면으로 마음 속에 남아 있습니다. 수란샘의 영향으로 그때부터 다양한 토론 수업을 실천하게 되었고요. 외모는 소녀같지만 내면은 한 없이 깊고 강해 보이는 혜숙샘을 보며 닮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지요^^ (그렇게 7년 전, 마음 속으로 동경했던 혜숙샘을 이번 연수에서 같은 반으로  다시 만나게 되었습니다. 어찌나 반갑고 기쁘던지요!!  혜숙샘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더 풀어놓고 싶어요~ )
 
아직도  생각나는 건요. 이튿 날 저녁 연수생 전체가 모여 식사하고 막걸리를 마시며 왁자지껄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의 고민을 진지하게 들어주던 시간, 마라톤 수다와 음주로 새벽까지 전주 한옥마을 골목골목에 울려퍼지던 샘들의 함성소리, 아마 '치키치키차카차카초코초코초' , 이런 주문도 외우셨죠?   마지막 날 연수생 중 한 명이었던 한창호 샘께서 갑자기 우쿨렐레 공연을 하시겠다며 무대 위로 올라와 우리를 즐겁게 만들어 주시던 시간(노래 실력은 별로였으나 창호샘의 능청스런 태도와 연주 실력은 일품이었죠. 그 후로 창호샘의 실력이 어떻게 변했을지 정말 궁금합니다. 안타깝게도 이번 공연시간에 잠시 자리를 비워 공연을 못봤어요. 공연 동영상이 있다면  공유해 주시면 좋겠어요^^) 또 강의를 했던 샘들이 무대 위로 올라와 인사하던 중 강릉의 장은미샘이 눈물을 흘리던 모습이 잊히질 않네요.  물꼬방이 제게 정말 특별하고 고마운 이유 중 하나는요.  바로 거기서 장은미 샘을 만나게  해주셨기 때문이에요.^^ 장은미샘을 통해 강릉국어교사 모임을 알게 되었고, 그 때부터 지금까지 7년을 함께 하고 있거든요. 어찌 보면 신께서 저를 물꼬방에 보내주셨고, 또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좋은 분들(모임)을 만나게 해주신 것 같아요. 그 때 이후로 물꼬방 연수에 참여하진 못했지만 항상 마음 속에 품고 그리워하고 있었다면..믿어주실까요?^^
 
방학하자마자 달려와 조금 일찍 연수 접수를 하던 중 저는 접수대에 서 계신 아리따운 한 선생님을 보고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.  바로  7년 전 제 룸메이트였던 선생님을 보게 된 거죠. 그분은 저를 모르시지만, 워낙 유명인이시라 저는 기억하고 있었죠. 그당시 짧은 커트머리에  개구쟁이 소년 같았던 샘이 지금은 완전 성숙한 여인의 향기를 풍기며 제 앞에 서 계시더라구요. 네..짐작하셨겠지만 바로 김영희 샘입니다(샘~그 자리에서 반가움을 표현하진 못했지만 진짜 진짜 반가웠어요^^)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2019년 물꼬방 여름연수 2박 3일의 후기는 2편에서 계속됩니다^^
 
 별4개  회원이미지한창호  2019-07-24 10:53    
와아 11년도 연수가 마치 이번 연수였던 것처럼 넘넘 생생해요.
그만큼 샘 몸에 깊이 스며 들었나 봐요. ^^

맞아요, 그때의 저는 음정도 막 안 맞고..ㅋㅋ
지금은 어떻냐구요? 지금은 무려 싱어송롸이터가 되었...ㅋㅋㅋ
담임샘에게 이번 영상 반톡에 공유해 주십사 부탁 드릴게요. ㅎㅎ

다음 후기 넘넘 기대됩니다!! ^^
 별4개  회원이미지강서형  2019-07-24 14:59    
무려 싱어송라이터인 창호샘! 샘의 공연 영상 잘 감상했습니다. 샘의 목소리가 그렇게 멋진지 7년 전에는 미처 몰랐네요.^^샘의 음악성과 주제의식이 유희열만큼 뛰어나다고 감히 말하고 싶어요~(소수의견으로 묵살될
수도 있지요^^) 그래서 물꼬방 연수의 전통이 되신 거겠죠? 내년을 고대할게요~
 별4개  회원이미지김은주예요  2019-07-24 11:36    
강서형 선생님- 잘 지내고 계셔요? 저는 물꼬방에 다녀온 후로 2킬로그램 살이 금새 쪘어요- 계속 앉아만 있으면서도 오감이 즐거웠던 덕분인가봐요- 짧은 시간이었지만 오가며 더 많이 듣고 대화하고 나누고 싶었습니다. 다음 연수 때도 꼭 다시 뵈었으면 좋겠어요- (후기 2탄도 너무나 기대되어요- 두근두근)
 별4개  회원이미지강서형  2019-07-24 15:00    
물꼬방에 다녀오고 인생 최대 몸무게를 얻게 됐습니다ㅠ
꼭 다시 만나요 샘!!
 별4개  회원이미지맑은수  2019-07-24 11:52    
서형샘~~ 샘의 글을 읽으면서 제 마음이 저릿했네요...
삶의 가장 힘든 시간...
낯선 사람들 속에 섞여서라도 힘을 내고 싶었을만큼 절박했을 때
물꼬방을 선택한 건... 아마도 운명이었겠죠?

선생님의 기억속에 있는 물꼬방의 11년도 모습도 참 따뜻하고 열정적이네요. 정답구요~~
그 힘과 인연으로 힘든 시기를 이겨내고 지금까지 모임을 해 오고 계신다니
정말 다행스럽고 샘의 의지와 열정도 놀랍습니다~~^^
이어진 후기엔 또 어떤 이야기가 있을지도 궁금해요~~(저도 은주샘처럼 두근두근~^^)
 별4개  회원이미지강서형  2019-07-24 15:05    
고마운 정숙샘. 저희 2반 분위기가 좋았던 건 다 반장샘 덕분이라 생각해요. 잘 들어주셔서 공감해 주셔서
감사해요!!
 별4개  회원이미지맑은물결  2019-07-29 21:03    
서형샘~ 강원도애도 물꼬방의 혼이 살아 있었군요. 이제라도 샘이오셨으니 이제 우리 강릉에도 갈 수 있겠네요. 와 신난다!!! 강원도 특히 강릉은 언제 가도 좋아요. 이제 강릉가면 샘이 생각 날 것 같아요. 우리 이제자주 만나요~
댓글을 남겨주세요     ( 0 / 2000자 ) ( 최대 2000자 )